2023년 11월 5일 목회칼럼입니다. > 목회칼럼

본문 바로가기

목회칼럼

2023년 11월 5일 목회칼럼입니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팜스프링스개혁장로교회
조회 89회 작성일 23-11-04 19:21

본문

제가 어린 시절에 한국교회는 아주 이른 시간에 새벽기도회를 열었습니다. 

몇 시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어머니의 손을 붙잡고 깜깜한 새벽길을 걸어 교회당에 갔던 기억이 있습니다. 

당시 교회당은 언덕위에 있었습니다. 

교회 지붕에 달린 십자가 불빛이 있으니 예배당의 위치는 분명히 보입니다. 

하지만 그 곳까지 나아가는 데는 나의 발을 비춰 주는 손전등이 필요했습니다. 

빛나는 목표가 있어도 매일의 걸음을 인도하는 등불이 필요하다는 사실이지요. 

스코틀란드의 신학자요 목사였던, 토머스 보스톤이 말했습니다.

“만약 이 땅의 모든 사람들이 성경의 권위를 인정하지 않는다고 해도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나의 확신에는 변화가 있을 수 없다. 나는 그 말씀을 날마다 나의 삶으로 체험해 왔기 때문이다.” 

신앙의 시작은 하나님의 말씀의 진리를 깨닫는 것입니다. 

말씀의 진리를 삶을 통해 확증해 나갈 때 우리의 신앙이 더욱 견고하게 세워집니다. 

“주의 말씀은 내 발에 등이요 내 길에 빛이니이다” (시 119:105) 

주님의 말씀이 여러분의 삶을 세밀하게 인도해 주시는 “내 발에 등”이며, 그 말씀이 우리 인생의 목적을 제시해 주는 “내 길의 빛”이 되는 줄로 믿습니다. 

오늘도 예배의 자리에  나오신 모든 분들의 삶에 빛이 되고 등이 되신 주님의 말씀이 충만하시기를 바랍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